Valentine’s Day in Hospital

Valentine’s Day in Hospital

2016년 6월에 자전거를 타다가 넘어졌습니다.
무주 그란폰도에 나갔다가 내리막길에서 그만.
쇄골뼈가 부러졌고, 한참을 저런 모습으로 있어야 했죠.
핀으로 고정해 놓고 한참 지나서 엑스레이를 찍어보니 뼈가 잘 붙었습니다.

1년 정도가 지나서 빼려고 했는데, 너무 바빠서 시기를 놓쳤네요.
마침 설 연휴라서 빼려고 합니다.
핑계 삼아서 좀 쉬어야지
다크서클이 무릎까지 내려올 지경이라서…

어차피 병원에 누워 있는 김에 읽을 책들인데,
이것저것 사기도 하고,
책장에 꽂혀 있는 책 중에서 다시 읽고 싶은책을 꺼내들기도 하고,
또 읽다가 끝까지 못 읽은 책도 있습니다 .

그런데 제목만 보니까 뭔가 자아를 찾으려는 제 자신이 느껴지는 군요 후후.

암튼
좀 쉬다가 오겠습니다.

By |2월 13th, 2018|NEWS|0 Comments

About the Author:

Leave A Comment